본리동풀싸롱

대구수성구노래방

본리동풀싸롱

본리동풀싸롱 하지원팀장 O1O.5804.1523 경산유흥 경산룸싸롱

대구수성구노래방
수성구주점,수성구노래방,수성구정통룸싸롱,수성구퍼블릭룸,수성구룸살롱,수성구풀살롱

본리동풀싸롱 경산풀싸롱 경산노래방 경산정통룸싸롱 경산퍼블릭룸

이미 다친 백인대의 무사들은 동료들에 의해서 한쪽으로 이동되고 있었다.
아운은 그들을 그저 지켜만 보고 있었으며, 일호령등도 주변 정리가 되기 전까지는
공격할 의사가 없는 듯 아운을 보고만 있었다. 그러나 일호령과 이호령은 삼호령의 죽음에 큰 충격을 받은 듯하였다.
질식 할 것 같은 시간이 느릿하게 지나갔다.
“장말 대단하오. 과연 권왕의 이름은 허언이 아니란 것을 알겠소.”

대구룸싸롱
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코스,대구룸싸롱견적,대구룸싸롱위치,대구룸싸롱예약

경산룸살롱 경산풀살롱 경산룸사롱 경산풀사롱 경산주점

다시 한 번 자신의 수하들을 훑어 본 가원희가 찬탄한 표정으로 말하며 아운을 보았다.
그는 뼈 속까지 몽고의 전사였다.
비록 나고 자란 것은 강호였지만, 전사를 존중하는 초원의 기상이 그의 가슴속에
그대로 살아 있었기에, 비록 적이지만 아운의 무력에 찬탄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
아운을 둘러싸고 있는 백인대의 무사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비록 거의 절반에
가까운 동료들을 잃었지만 그들은 아운을 원망하는 기색 보다는 경외감을 가진 표정으로 보고 있었다.
그러나 언제까지 찬탄만 하고 있을 수는 없었다.

경산유흥
경산풀싸롱예약,경산풀싸롱위치,경산풀싸롱후기.경산풀싸롱코스.경산풀싸롱추천

수성구유흥 수성구룸싸롱 수성구풀싸롱 수성구노래방 수성구정통룸싸롱

상대는 반드시 죽여야만 하는 적이었다.
가원희의 패왕도가 다시 한 번 아운을 향했고, 일호령과 이호령의 검이 아운의 사혈을 노린다.
아운은 자신의 주먹을 가볍게 들어 올리며 말했다.
“좀 지루했지, 그럼 이제 다시 시작해 볼까?”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아운의 손에서 세 가닥의 섬광이 가원희와 일호령 그리고 이호령을 향해 날아갔다.
동시에 아운의 신형이 무서운 속도로 가원희를 향해 다가갔다.

본리동란제리룸
본리동룸살롱,본리동풀살롱,본리동룸사롱,본리동풀사롱,본리동주점,본리동노래방

수성구퍼블릭룸 수성구룸살롱 수성구풀살롱 수성구룸사롱 수성구풀사롱

일호령과 이호령이 대경해서 날아오는 섬광을 피할 때, 가원희 역시 삼살수라마정
중 하나를 겨우 피해 내고 있었다. 그리고 그 순간 아운의 주먹이 가원희를 향해 육영뢰의 무적신권을 펼치고 있었다.
일호령과 이호령은 협공을 하고 싶어도 날아온 수라마정을 피하느라 여유가 없는 상황이었다.
그 시간은 아주 잠깐이었지만, 그 정도면 아운에게는 충분한 시간이었다.
일기영.
아운이 펼친 것은 육영뢰의 제일 초 일기영이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