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리동풀싸롱위치

대구수성구노래방

본리동풀싸롱위치

본리동풀싸롱위치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동대구유흥 동대구룸싸롱

대구수성구노래방
수성구주점,수성구노래방,수성구정통룸싸롱,수성구퍼블릭룸,수성구룸살롱,수성구풀살롱

본리동풀싸롱위치 동대구풀싸롱 동대구노래방 동대구정통룸싸롱 동대구퍼블릭룸

사마무기를 혼란하게 만든 것은 그것뿐이 아니었다.
금룡단으로 향했던 철혈사자대 역시 아운의 수하에게 당하고 퇴각했다는 사실이었다.
그것을 생각하면 더욱 기가 막혔다.
“아운의 수하가 누구라고.”
밀영일호는 한 숨을 쉬었다.
보고를 하는 자신도 낯이 간지럽다.
“자칭 고금천추제일충복 우칠이랍니다.”
“허……”
사마무기의 입에서 마른 웃음이 새어 나왔다.
그 주군이나 수하나 상상의 범위를 벗어나 있었던 것이다.

대구룸싸롱
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코스,대구룸싸롱견적,대구룸싸롱위치,대구룸싸롱예약

동대구룸살롱 동대구풀살롱 동대구룸사롱 동대구풀사롱 동대구주점

“대체 그 자의 무공이 얼마나 강하기에 철혈사자대의 일개조가 쫓겨 왔단 말인가?”
“아직은 정확하게 짐작할 수가 없습니다. 보기엔 평범한 내공을 지닌 자 같은데……”
밀영일호는 자신 없는지 말끝을 흐렸다.
“고금천추제일충복이라니 그럼 고금제이충복도 있단 말인가? 그거 참……”
“그게…….”
사마무기가 밀영일호를 바라보았다.
“그렇게 자부하는 자도 있었습니다.”
사마무기의 얼굴이 굳어졌다.
이건 마치 놀림을 당하는 기분이 들었던 것이다.

경산유흥
경산풀싸롱예약,경산풀싸롱위치,경산풀싸롱후기.경산풀싸롱코스.경산풀싸롱추천

본리동유흥 본리동룸싸롱 본리동풀싸롱 본리동노래방 본리동정통룸싸롱

하지만 밀영일호가 거짓말을 했을 리는 없다.
사마무기의 머리가 일순간 혼란스러워진다.
“정말 그렇게 생각하고 말하는 것은 아니겠지?”
밀영일호가 곤혹스런 표정으로 대답하였다.
“그게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보고를 한 자의 말을 들으면 정말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눈치랍니다.”
말을 한 밀영일호나 듣는 사마무기나 어이없기는 마찬가지였다.

“산속에만 있다 나온 놈인가? 세상을 전혀 모르는군. 그런 말을 함부로 하고 돌아다니다니.”

본리동란제리룸
본리동룸살롱,본리동풀살롱,본리동룸사롱,본리동풀사롱,본리동주점,본리동노래방

본리동퍼블릭룸 본리동룸살롱 본리동풀살롱 본리동룸사롱 본리동풀사롱

그 시간, 우칠과 왕구가 귓구멍이 근지러워 손가락으로 귓구멍을 쑤신 것은 순전이 우연일 것이다.

“뭐 상관없겠지. 그거야 어차피 알게 될 일이고. 지금은 그게 중요한 것은
아니니까. 요는 권왕을 우리 편으로 만들 수 있겠는가?”
“지금까지 그의 행적으로 보아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결국 죽이는 수밖에 없군. 그의 입이 가벼워지기 전에 죽여야 한다.”
“어차피 호연세가에서도 그냥 잊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렇기야 하겠지. 하지만 우리는 한시가 급하다. 너무 급하게 서두를 필요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