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리동룸살롱

대구수성구노래방

본리동룸살롱

본리동룸살롱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달서구유흥 달서구룸싸롱

대구수성구노래방
수성구주점,수성구노래방,수성구정통룸싸롱,수성구퍼블릭룸,수성구룸살롱,수성구풀살롱

본리동룸살롱 달서구풀싸롱 달서구노래방 달서구정통룸싸롱 달서구퍼블릭룸

“나는 그렇게 생각해요. 소홀.”
소홀은 잠시 생각하더니 고개를 끄덕였다.
“생각해보니 정말 그럴 거란 생각이 들어요. 그렇다면 그 분은 정말 대단한 분이군요.”
북궁연의 입가에 슬며시 미소가 돌았다가 사라진다.
“당연하지 누구의 남자인데.”
작은 목소리였지만, 소홀은 그 말을 다 들었다.

아운 일행이 금룡각으로 돌아오자 문 앞에 서 있던 우칠과 왕구가 가장 먼저 반겼다.

대구룸싸롱
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코스,대구룸싸롱견적,대구룸싸롱위치,대구룸싸롱예약

달서구룸살롱 달서구풀살롱 달서구룸사롱 달서구풀사롱 달서구주점

아운은 돌아오면서 이미 우칠이 철혈사자대를 격퇴시킨 것을 들어서 알고 있었다.
“돌아오셨습니까.”
“수고했다. 우칠. 자네가 드디어 대공을 이뤘다는 말을 들었다. 축하하네.”
우칠이 어깨를 펴면서 늠름하게 말했다.
“다, 주인님의 덕분입니다.”
“네가 익힌 무공은 특별한 무공이다. 업이 많은 무공이니 함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항상 명심하고 있도록.”
“충. 걱정 마십시오. 주군의 명령이 아니면 함부로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경산유흥
경산풀싸롱예약,경산풀싸롱위치,경산풀싸롱후기.경산풀싸롱코스.경산풀싸롱추천

대구유흥 대구룸싸롱 대구풀싸롱 대구노래방 대구정통룸싸롱

아운이 믿음직한 수하로 거듭난 우칠을 보면서 기분 좋게 웃어 주고 금룡각 안으로 향하며 말했다.
“자네와 왕구도 들어오게.”
“충.”
아운 일행이 금룡각 안으로 들어가자, 흑칠랑과 야한이 몹시 아쉬운 표정으로 그들을 반겼다.
“그래 재미있었나?”
흑칠랑의 물음에 아운이 덤덤한 표정으로 대답하였다.
“재미있을 일이 있나?”
“이게 왜 이래 혼자 신나게 놀고 왔을 텐데.”

본리동란제리룸
본리동룸살롱,본리동풀살롱,본리동룸사롱,본리동풀사롱,본리동주점,본리동노래방

대구퍼블릭룸 대구룸살롱 대구풀살롱 대구룸사롱 대구풀사롱

“그럭저럭 성과는 있었지.”
아운의 대답에 흑칠랑은 더욱 아쉬운 표정으로 말했다.
“내가 갔어야 더욱 신이 났을 텐데. 뭐 어차피 이 세상에 나 말고 자네를 이길 자는
없을 테니. 당연하게도 걱정은 하지 않았네. 험험.”

흑칠랑의 말을 들은 금룡단원들 얼굴에 경악이 어렸다. 그리고 뒤에서 듣고 있던
야한은 먹다 체한 표정으로 흑칠랑을 노려본다.
“아, 아니 선배, 언제부터 고양이가 호랑이랑 맞짱뜨는 세상이 됐소. 혹시 아침에
밥 먹고 물을 안 먹은 것 아니오?”
야한의 말은 그렇지 않아도 근래 들어 조바심으로 가득한 흑칠랑의 가슴을 사정없이 긁어 놓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