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리동룸사롱

대구수성구노래방

본리동룸사롱

본리동룸사롱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본리동유흥 본리동룸싸롱

대구수성구노래방
수성구주점,수성구노래방,수성구정통룸싸롱,수성구퍼블릭룸,수성구룸살롱,수성구풀살롱

본리동룸사롱 본리동풀싸롱 본리동노래방 본리동정통룸싸롱 본리동퍼블릭룸

“어서 뒤로 물러서라! 내게 볼일이 있으면 추후 정식으로 도전을 해라!”
흑칠랑의 말에 우칠은 어쩔 수 없다는 표정으로 뒤로 물러섰다.
흑칠랑은 얼굴에 아주 만족한 표정을 지었고, 야한은 과연 하는 감탄사를 연발하였다.
그러나 흑칠랑은 자신이 얼마나 큰 실수를 했는지 아직은 모르고 있었다.
지켜보던 아운은 피식 웃고는 금룡각 안으로 걸음을 옮겼다.
금룡단원들이 그 뒤를 따르고 흑칠랑 또한 걸음을 옮길때, 야한이 바싹 다가와 소곤거렸다.

대구룸싸롱
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코스,대구룸싸롱견적,대구룸싸롱위치,대구룸싸롱예약

본리동룸살롱 본리동풀살롱 본리동룸사롱 본리동풀사롱 본리동주점

“선배, 죽었다 살아난 기분이 어떻소?”
야한의 물음에 흑칠랑이 차갑게 그를 노려보며 말했다.
“그게 무슨 말이냐?”
“무슨 말이라니 그럼 선배가 무식한 우칠을 이길 수 있었단 말이요. 그는 이미 예정의 그가 아니지 않소.”
흑칠랑이 어깨를 펴고 당당하게 말했다.
“당연히 내가 이긴다. 이전에도 내가 이겼었고, 앞으로도 그는 나를 이길 수 없다.”
흑칠랑의 말이 끝나자마자 바로 뒤에서 우칠의 말이 들렸다.

경산유흥
경산풀싸롱예약,경산풀싸롱위치,경산풀싸롱후기.경산풀싸롱코스.경산풀싸롱추천

수성구유흥 수성구룸싸롱 수성구풀싸롱 수성구노래방 수성구정통룸싸롱

“도전이요. 이따 봅시다.”
우칠의 말에 살기가 어려 있었다.
흑칠랑의 얼굴이 한 없이 구겨졌다.
다행이라면 바로 그 뒤에 있던 야한이 그 얼굴을 보지 못했다는 사실이었다. 몰론 다리가 후둘 거리는 것도.
흑칠랑으로선 자기가 한 말도 있으니 거절할 수도 없었다. 그러나 그가 누군가? 바로 흑칠랑이다.
“자네는 좀 더 배워서 오게. 자칫하면 권왕의 명성에 누가 되네. 고금제일인을

본리동란제리룸
본리동룸살롱,본리동풀살롱,본리동룸사롱,본리동풀사롱,본리동주점,본리동노래방

수성구퍼블릭룸 수성구룸살롱 수성구풀살롱 수성구룸사롱 수성구풀사롱

다투는 자의 충복이라면 항상 신중해야지.”
너무 점잖은 말에다가 당연히 자신이 이길 것이란 투의 말에 우칠은 당황하였다.

정말 자칫하면 주군의 명성에 누가 될 수 있었다.
그건 안 될 말이다.
우칠이 주춤할 때 흑칠랑은 벌써 저 만치 가고 있었다.
야한이 보았을 때, 흑칠랑은 느긋한 모습으로 날아가고 있었다. 한데 야한의 느낌으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