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로풀싸롱

경산유흥

동성로풀싸롱

동성로풀싸롱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본리동유흥 본리동룸싸롱

대구황금동룸싸롱
대구정통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대구황금동룸싸롱,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후기

동성로풀싸롱 본리동풀싸롱 본리동노래방 본리동정통룸싸롱 본리동퍼블릭룸

교연은 지금 자신이 한 말들은 무림맹 내에서 하지 말아야 할 말들도 많았다는 사실을
알고, 온몸이 사시나무 떨리듯 떨려왔다. 이제부터라도 자신이 한 말에 대해서 어떻게
하던 수습을 해야 했다. 그렇지 않으면 지금까지 쌓아온 자신의 입지는 그걸로 끝이라고
할 수 있었다. 어떻게 해서 여기까지 올라왔는데, 그럴 수는 없었다. 그리고 자신에게
말을 할 기회가 생겼다면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러나 그는 그 생각을 다시 집어넣어야 했다.

“다시 잔머리가 돌아가는군.”

대구수성구룸싸롱
대구유흥,대구룸싸롱,대구수성구풀싸롱,대구유흥문의,대구룸싸롱가겨

본리동룸살롱 본리동풀살롱 본리동룸사롱 본리동풀사롱 본리동주점

그 말고 함께 아운의 주먹이 사정없이 교연의 머리를 쳤고 이어서 말이 그의 복부를
강타해 버렸다. 머리가 하얗게 비워져 버렸다. 조금 전 고통스런 생각이 떠오르자,
딴 생각은 전부 날아가 버렸다. 아운은 인정사정이 없었다. 다시 반각에 걸쳐 구타를
당한 교연은 아운의 발을 잡고 매달리며 필사적으로 말을 하기 시작했다. 다시 한 번
혼쭐이 난 교연의 뇌구조는 완전히 개조가 되고 난 다음이었다.

“우……. 우리가 잘못한 점은 이렇습니다. 무림맹의 규칙상 무림맹 요직의 배우자가

대구룸싸롱
대구룸싸롱,대구풀싸롱,대구룸싸롱가격,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시스템

두산동유흥 두산동룸싸롱 두산동풀싸롱 두산동노래방 두산동정통룸싸롱

확실한 사람이람녀, 그 요직에 있는 사람의 직위에 준하는 대접을 받아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일개 문지기 조장 따위가 공자님을 경시했으면 벌을 주어야
마땅함에도 오로지 총사를 욕보이기 위해 공자님에게 위해를 주려고 있습니다.”

그 말에 아운은 구타를 멈추고 교연을 내려다본다. 말도 하지 않고 그냥 볼 뿐이었다.

대구유흥
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시스템,대구룸싸롱코스,대구룸싸롱후기

두산동퍼블릭룸 두산동룸살롱 두산동풀살롱 두산동룸사롱 두산동풀사롱

그러나 교연은 그것이 더 무서웠다. 일단 자신의 말이 조금이라도 아운의 마음에 들었다고
생각하자 기뻐서 눈물이 다 나온다. 빨리 더 마음에 드는 말을 찾아내야 한다.
그래야 몸에 고통이 안 온다. 그는 필사적으로 말을 이었다.

“아직 총사의 부군이란 사실이 확실하지 않다는 이유로 욕보이려 했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확실해지면 풀어주고 설마 이런 사람이 총사의 부군일 줄은 몰랐다고 할 작정이었습니다.
물론 우리는 전부 공자님이 총사님의 부군될 사람임을 믿고 있었습니다. 정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