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로유흥

대구수성구노래방

동성로유흥

동성로유흥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본리동유흥 본리동룸싸롱

대구황금동룸싸롱
대구정통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대구황금동룸싸롱,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후기

동성로유흥 본리동풀싸롱 본리동노래방 본리동정통룸싸롱 본리동퍼블릭룸

일초식이 아니라 단 한 번의 주먹. 현무단의 일반 무사들은 그 자리에 얼어붙고
말았다. 이미 자신들이 실력으로는 어림도 없다는 것을 깨우친 다음이었다.
명정은 순간적으로 망설여야 했다. 자칫했다가는 망신 당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던 것이다. 물론 그의 무공은 지금 당했던 노숙이나 현무단의 단주 등과는
그 차원이 다르다. 무림맹의 정식 장로란 그렇게 쉬운 자리가 아닌 것이다. 그러나
아무리 그라고 해도 노숙과 같은 고수를 단 한 주먹으로 이기진 못한다. 그렇다면
지금 눈앞의 청년은 그 무공의 깊이가 능히 삼룡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란 말인가?
물론 명정은 그렇게까지는 생각하지 않았다.

대구수성구룸싸롱
대구유흥,대구룸싸롱,대구수성구풀싸롱,대구유흥문의,대구룸싸롱가겨

본리동룸살롱 본리동풀살롱 본리동룸사롱 본리동풀사롱 본리동주점

‘노숙이나 현무단의 단주가 너무 쉽게 보았다가 당했다. 교활한 놈이다. 약한
척하다가 일거에 제압하다니…….’

명정이 본 아운은 교활하면서 제법 무공이 고강한 청년 정도였다. 아직 자신을
이길 수준은 아니라고 생각한 것이다. 주춤했던 자신이 부끄러워졌다. 명정이
북궁연을 슬쩍 보았다. 그녀는 안타까운 시선으로 자신을 보고 있었다. 명정은 그
시선을 보고 더욱 확실한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

대구룸싸롱
대구룸싸롱,대구풀싸롱,대구룸싸롱가격,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시스템

두산동유흥 두산동룸싸롱 두산동풀싸롱 두산동노래방 두산동정통룸싸롱

‘자신의 부군이 꽤나 걱정되는가 보군. 하지만 늦었다.’

생각을 굳힌 명정은 결연한 의지를 보인 채 북궁연을 보고 말했다.

“총사, 보시다시피 이젠 내가 참을 수 없게 되었소. 아무리 총사의 부군 될
사람이지만 초사는 참견하지 않을 거라 믿겠소.”

북궁연은 가볍게 한숨을 쉬며 애처로운 시선으로 명정을 본다. 명정은 꿈쩍도 하지 않고 북궁연을 마주 보았다.

대구유흥
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시스템,대구룸싸롱코스,대구룸싸롱후기

두산동퍼블릭룸 두산동룸살롱 두산동풀살롱 두산동룸사롱 두산동풀사롱

“물론 저는 이 일에 끼지 않습니다. 하지만 명 장로님께서는 부디 조심하세요.”

명정은 순간적으로 북궁연의 말을 이해하지 못했다. 그러나 나름대로 해석을
한 명정의 얼굴에 분노의 빛이 떠올랐다.

‘조심하라니. 그러니까 내가 자신의 부군에게 해를 가하면 차후라도 반드시
보복을 하겠단 말인가? 마음대로 해 봐라. 감히 나에게 협박을 하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