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로룸싸롱

경산유흥

동성로룸싸롱

동성로룸싸롱 하지원팀장 O1O.5804.1523 경산유흥 경산룸싸롱

대구황금동룸싸롱
대구정통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대구황금동룸싸롱,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후기

동성로룸싸롱 경산풀싸롱 경산노래방 경산정통룸싸롱 경산퍼블릭룸

내 저 놈의 뼈를 분질러 그 말의 대가를 치르게 해주마.’

꿈보다 해몽이라고 했단. 나름대로 멋진 해석에 혼자 화까지 난 명정이었다.
명정의 화난 모습을 본 소홀이 걱정스런 표정으로 말했다.

“아가씨, 아무리 생각해도 공자님이 나이든 무림맹의 장로라고 봐 주진 않을
것 같은데, 뒤가 많이 시끄러워질 것 같습니다. 더군다나 간단하게 주먹질을
하시는 분이 아니라서……. 말려야 하지 않을까요?”

북궁연은 잠시 생각에 잠기다가 말했다.

“나이 드신 분의 말을 따라야겠죠. 우리더러 참견하지 말라고 했고, 나는 그러겠다고 약속을 했습니다.”

대구수성구룸싸롱
대구유흥,대구룸싸롱,대구수성구풀싸롱,대구유흥문의,대구룸싸롱가겨

경산룸살롱 경산풀살롱 경산룸사롱 경산풀사롱 경산주점

소홀은 북궁연을 보았다. 안됐다는 표정으로 명정을 보면서도 무엇인가 기대가 어린 표정.

‘설마 아가씨께서…….’

소홀은 무엇인가 짐작하고 안심을 했다. 그 기분을 느낀 소홀의 표정이 모호해졌다.

‘안심되는 기분이라니……. 아가씨가 안 말리는 것이 왜 안심이 되고 기대가 되지?’

스스로 대답을 찾으며 그녀는 명정과 아운을 보았다. 명정은 천천히 아운을 향해 가면서 말했다.

“교활하구나. 무공을 숨기고 있다가 상대가 자신을 얕보게 한 다음, 일거에 제압하다니…….”

대구룸싸롱
대구룸싸롱,대구풀싸롱,대구룸싸롱가격,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시스템

달성군유흥 달성군룸싸롱 달성군풀싸롱 달성군노래방 달성군정통룸싸롱

명정의 말에 아운이 가볍게 웃으면서 말했다.

“사실이라면, 당한 놈이 바보지. 그리고 제대로 못 본 사람은 멍청하고…….”

아운의 웃음은 마치 명정을 비웃는 것 같았다. 그리고 말투도 그렇다. 명정의
말이 옳다는 것인지 아닌지 애매모호하다. 그래서 명정은 더욱 기분이 안 좋았다.
그는 자신의 절학인 명왕신권을 끌어올리고 천천히 아운을 향해 다가섰다. 그러자 그 모습을 본 아운이 말했다.

대구유흥
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시스템,대구룸싸롱코스,대구룸싸롱후기

달성군퍼블릭룸 달성군룸살롱 달성군풀살롱 달성군룸사롱 달성군풀사롱

“동작에 사설이 많군. 그냥 빨리 오기나 하지. 어차피 한 주먹인데…….”

그 말을 들은 명정이 참지 못하고 폭발했다.

“이놈, 죽어라!”

고함과 함께 명왕신권의 가장 무서운 절학인 명왕추사를 펼쳐 아운을 공격했다.
명정은 이 초식으로 이십 년 전, 강호에 흉명을 떨치던 중주삼살을 단 일격에
죽여 전설을 만든 바 있었다. 아운은 여전히 왼손으로 교연을 잡고, 다른 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