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로룸싸롱추천

경산유흥

동성로룸싸롱추천

동성로룸싸롱추천 하지원팀장 O1O.5804.1523 경산유흥 경산룸싸롱

대구황금동룸싸롱
대구정통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대구황금동룸싸롱,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후기

동성로룸싸롱추천 경산풀싸롱 경산노래방 경산정통룸싸롱 경산퍼블릭룸

손을 내쳤다. 명정이란 고수를 눈앞에 둔거치곤 너무 가벼운 동작이었다.
그러나 그의 주먹에서 뿜어진 힘은 명정의 가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십성의
공력으로 펼치던 초식을 십이성까지 끌어올렸다. 그야말로 젖 먹던 힘까지
전부 쏟아 넣은 것이다. 아운의 눈이 반짝였다.

‘과연 무림맹의 장로란 것이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구나.’

아운은 은근히 감탄하면서 주먹을 쥔 손으로 명정의 권경을 향해 마주쳐 갔다.

대구수성구룸싸롱
대구유흥,대구룸싸롱,대구수성구풀싸롱,대구유흥문의,대구룸싸롱가겨

경산룸살롱 경산풀살롱 경산룸사롱 경산풀사롱 경산주점

두 개의 경기가 맹렬하게 날아가 충돌했다. 명정은 아운이 정면으로 승부를
해오자 내심 쾌재를 불렀다. 정면 승부라면 내공에서 앞선다고 생각하는 자신이
유리하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퍽’하는 소리가 들리며 두 개의 힘이 충돌했다.

그리고 그 순간 북궁연의 표정이 흔들렸다. 그녀는 시간차로 들리는 충돌 소리를
연이어 두 번 들은 것이다. 그것은 너무 순간적이라 마치 한 번 충돌한 것처럼 들려왔다.
그러나 북궁연은 분명히 두 번의 충돌 소리를 들었다.

대구룸싸롱
대구룸싸롱,대구풀싸롱,대구룸싸롱가격,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시스템

수성구유흥 수성구룸싸롱 수성구풀싸롱 수성구노래방 수성구정통룸싸롱

명정은 두 개의 힘이 충돌하는 순간 두 개의 힘이 균형을 이루는 것을 느끼고
크게 놀랐다. 상대의 내공과 권경이 자신의 상상을 넘어선 것이다. 설마 이제 이십
대의 젊은 청년이 자신과 맞먹는 내공과 초식의 정교함을 지니고 있으리란 생각
은 못했었다. 명정의 별호가 맹호신권이라고 불린 만큼 권에 대해서는 일가견이 있었다.
그런 그의 권경과 맞먹을 수 있는 후기지수라면 맹세코 삼룡, 삼봉이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었다. 그런데 지금 무명의 청년이 그와 맞서지 밀리지 않은 것이다.

대구유흥
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시스템,대구룸싸롱코스,대구룸싸롱후기

수성구퍼블릭룸 수성구룸살롱 수성구풀살롱 수성구룸사롱 수성구풀사롱

그런데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힘이 균형을 이룬다 싶은 순간, 또 하나의 권경이
뒤이어 날아와 자신의 권경을 완전히 무산시켜 버렸다. 그리고 두 번째 힘은 첫
번째 힘의 두 배에 해당했다. 그 압력에 명정은 온 몸이 부서져 나가는 통증을
느끼고 급하게 피하려 했다. 그러나 두 번째로 밀고 들어온 권경은 명정이 피할
수 있는 범위를 완전히 차단한 채 밀고 들어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