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로노래방예약

대구황금동룸싸롱

동성로노래방예약

동성로노래방예약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범어동유흥 범어동룸싸롱

대구수성구룸싸롱
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후기,대구룸싸롱시스템,대구룸싸롱코스,대구룸싸롱위치

동성로노래방예약 범어동풀싸롱 범어동노래방 범어동정통룸싸롱 범어동퍼블릭룸 

장로원의 힘은 그런 맹주의 권력에 거의 근접해 있거나 어떤 면에서는
넘어서고 있는 것도 사실이었다. 아운은 자리에서 일어서며 말했다.

“참, 그건 그렇다 치고 주시오.”

아운이 손을 내밀자, 북궁연이 당황해서 아운을 보았다. 무엇을 달라고 하는
지 몰랐던 것이다. 이때 소홀이 무엇인가 깨우친 듯 품안에서 책 한 권을 꺼내어
아운에게 주었다. 아운은 그 책을 받아 들고 흡족하게 웃으며 말했다.

“이들은 이 세상에도 지옥이 있다는 것을 경험하게 될 것이오.”

북궁연은 소홀이 준 책자가 무엇인지 알아보고 어이 없이 웃으면서 말했다.

대구황금동룸싸롱
대구룸싸롱,대구풀싸롱,대구유흥,대구수성구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

범어동룸살롱 범어동풀살롱 범어동룸사롱 범어동풀사롱 범어동주점

“가가께서는 정말…….”
“당연하지 않소. 어떤 남자가 자기 여자를 괴롭힌 자들을 그냥 둔단 말이오?”

북궁연이 얼굴을 살짝 붉히면서 말했다.

“제가 정말 큰 봉변을 당한 것도 아닌데, 다른 사람들이 알면 속이 좁다고 비웃을지도 모릅니다.”

아운이 놀란 눈으로 북궁연을 보면서 말했다.

“몰랐소?”

대구수성구룸싸롱
대구룸싸롱,대구황금동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대구룸싸롱문의

달서구유흥 달서구룸싸롱 달서구풀싸롱 달서구노래방 달서구정통룸싸롱

이번엔 오히려 북궁연이 놀란다.

“예! 뭐가 말인가요?”
“나, 속 무지 좁소.”

아운의 태연한 말에 북궁연과 소홀은 그만 눈이 동그래지고 말았다.

“하지만 어떤 자식들처럼 체면이나 위신 때문에 응징을 뒤로 미루거나 마음 넓은 척 넘어가지 못하오.”

북궁연은 입가에 미소를 머금고 달래듯이 말했다.

대구수성구룸싸롱
대구룸싸롱,대구황금동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대구룸싸롱문의

달서구퍼블릭룸 달서구룸살롱 달서구풀살롱 달서구룸사롱  달서구풀사롱

“그래도 그들을 응징하려면 명분이 있어야 합니다.”
“나 속 좁고 경우도 없는 사람이오. 명분 찾다가 늙어 죽을 참이오? 내 알아서
할 테니 너무 걱정 마시고, 나를 금룡단의 단주로 선출한다는 공고나 해 놓으시오.
한숨자고 일어나리다. 그리고 오늘 중으로 나를 찾아오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오. 잘 부탁하리다.”

태연하게 말한 아운은 자신의 잠자리로 가버렸다. 북궁연과 소홀은 멍하니 그의
뒷모습만 바라본다. 그가 사라지자 갑자기 소홀은 배를 잡고 웃기 시작했다. 북궁연이 의아한 표정으로 물었다.

“소홀은 왜 웃죠?”

웃던 소홀이 겨우 진정을 하면서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