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구풀사롱

경산유흥

동대구풀사롱

동대구풀사롱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동성로유흥 동성로룸싸롱

대구황금동룸싸롱
대구정통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대구황금동룸싸롱,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후기

동대구풀사롱 동성로풀싸롱 동성로노래방 동성로정통룸싸롱 동성로퍼블릭룸

공격하던 현무단의 무사들이 모두 제 자리에 멈추었다. 명정이나 노숙의 표정도
굳어졌다. 그들은 아운이 어떻게 정기를 공격했는지 제대로 보지 못했다. 단지
아운은 공격해 오는 정기를 향해 손을 들어 올렸을 뿐이었다. 그 간단한 동작은
쉽게 이루어졌지만 그 결과는 가볍지 않았다.

아운은 현무단의 부단주씩아나 되는 정기를 간단하게 처리한 후 다시 교연을
바라보았다. 이미 교연의 안색은 사색이 되어 있었다. 아운은 교연을 들어 올린
다음 바닥에 거꾸로 쳐 박았다. 땅과 머리가 충돌하면서 격심한 두통과 목이

대구수성구룸싸롱
대구유흥,대구룸싸롱,대구수성구풀싸롱,대구유흥문의,대구룸싸롱가겨

동성로룸살롱 동성로풀살롱 동성룸사롱 동성풀사롱 동성로주점

부러질지도 모른다는 공포심이 교연을 질리게 만들었다. 그러나 그의 고통은
그것으로 간단하게 처리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었다. 아운은 교연을 다시
들어 올린 다음 주먹으로 그의 면상을 가격했다. 그 충격으로 교연은 거의
정신을 잃기 직전이었다. 그러나 신기하게도 기절은 하지 않았다. 그렇기
때문인가? 공포심과 두려움은 배가 되어갔다.

“이노옴!”

대구룸싸롱
대구룸싸롱,대구풀싸롱,대구룸싸롱가격,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시스템

대구유흥 대구룸싸롱 대구풀싸롱 대구노래방 대구정통룸싸롱

놀라서 멈칫했던 현무단의 단주, 등천귀도 허태무와 호연세가의 가신인 노숙이
일제히 아운을 공격해 왔다. 둘 다 호연세가의 가신들인 만큼 그들은 서로의
마음을 잘 알고 있는지 동격을 하는 순간 서로 교묘한 위치에서 협공을 하고 있었다.

노숙의 단명귀조와 허태무의 도법은 기이한 호선을 그리며 아운의 얼굴과
옆구리를 공격해 왔다. 아운은 무림에서 최절정이라고 말할 수 있는 두

대구유흥
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시스템,대구룸싸롱코스,대구룸싸롱후기

대구퍼블릭룸 대구룸살롱 대구풀살롱 대구룸사롱 대구풀사롱

사람의 공격을 받으면서도 태연했다. 두 사람의 공격이 아운을 핍박하려는
순간 아운은 앞으로 세 걸음을 걸어 움직였다. 그런데 두 사람의 공격은 아운의
곁을 스치고 지나가 버렸다. 칠보둔형보법이 펼쳐진 것이다. 달래 신기란
이름이 붙었겠는가? 천고의 절기는 너무 쉽게 두 사람의 공격을 헛것으로 만들어 버렸다.

두 사람이 놀라서 동작을 멈추며 재차 공격을 하려 할 때였다. 아운이 교연을
한 손으로 잡은 채 다시 두 걸음을 걸어 허태무에게 다가서며 자유로운
오른손을 금강룡 권법 내의 절기인 금강추의 초식으로 허태무의 복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