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정통룸싸롱

경산유흥

달성군정통룸싸롱

달성군정통룸싸롱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대구유흥 대구룸싸롱

범어동룸싸롱
범어동주점,범어동노래방,범어동정통룸싸롱,범어동퍼블릭룸,범어동룸살롱,범어동풀살롱,범어동란제리룸

달성군정통룸싸롱 대구풀싸롱 대구노래방 대구정통룸싸롱 대구퍼블릭룸 

테고, 그렇게 되면 맹주 쪽이든, 호연란 그 계집이든, 장로원이든, 누군가가 움직이겠지
. 그 때까지 무림맹을 전부 뒤집어 주마. 특히 연 누이에게 함부로 했던 자들부터……..’
아운의 입가에 야릇한 미소가 걸렸다. 그리고 그의 눈에 차가운 살기가 스며들었다가
사라진다. 그가 건덕의 뒷골목에서 배운 것 중 하나가 때론 무식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었다.

대구수성구룸싸롱
수성구노래방.수성구룸싸롱추천,수성구룸싸롱가격,수성구룸싸롱문의,수성구룸싸롱견적,수성구룸싸롱코스

대구룸살롱 대구풀살롱 대구룸사롱 대구풀사롱 대구주점

서로 눈치만 보고 명분을 중히 여기는 자들을 상대할 땐 무식한 방법이 의외로 큰 효과를 본다는 사실이었다.

사십육 명의 금룡단원들은 조금 전 아운과 두 명의 교두가 칠십여 명의 하인들을
다루던 것을 생각하면서 자신들의 행운을 하늘에 감사하고 있었다.
아운은 대 위에 서서 시선을 자신의 바로 아래에 있는 금룡단으로 옮겼다.
이들은 자신의 칼이 되어야 할 자들이었다.
“전에도 말했지만, 다시 한 번 말한다. 어제 이후로 여러분은 금룡단이다. 모든 것에

대구황금동노래방
황금동풀싸롱,황금동룸살롱,황금동풀살롱,황금동룸사롱,황금동풀사롱,황금동룸싸롱추천

본리동유흥 본리동룸싸롱 본리동풀싸롱 본리동노래방 본리동정통룸싸롱

그것이 먼저다. 본래의 가문이나 문파는 잊어라! 그것을 잊지 못하겠다면 지금 당장
금룡단을 나가라! 지금 나가는 자는 잡지도 않고 깨끗이 잊겠다. 그러나 남은 자들은
앞으로 많은 각오를 해야 할 것이다. 만약 나의 명령을 어기거나 내 명령에 우선하지
않는 자가 있다면 본인뿐이 아니라 그 사문까지 날려 버리겠다.”
아운은 사십육명의 금룡단을 내려다보며 크지 않은 목소리로 말했다. 그러나 그

경산유흥
경산노래방,경산풀싸롱추천,경산풀싸롱후기,경산풀싸롱위치,경산풀싸롱예약

본리동퍼블릭룸 본리동룸살롱 본리동풀살롱 본리동룸사롱 본리동풀사롱

목소리는 누구에게나 또렷하게 들렸고, 사문까지 박살내겠다는 아운의 말도 되지
않는 광오함은 이상하게 정말 그럴 것이란 기분이 들게 만들었다.
물론 권왕의 정체를 아는 단원들은 그 말을 단순하게 협박으로 듣지 않았다.
아운의 사나운 기세 앞에 금룡단은 모두 쥐 죽은 듯이 서 있었다. 대항 할 엄두도내지 못한다.
잠간의 시간이 흐르자 아운이 다시 말을 이었다.
“그럼 모두 내 듯을 따르는 것으로 알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