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구룸싸롱후기

경산유흥

달서구룸싸롱후기

달서구룸싸롱후기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두산동유흥 두산동룸싸롱

경산유흥
경산룸싸롱가격,경산풀싸롱가격,경산풀싸롱추천,경산풀싸롱문의,경산풀싸롱위치,경산풀싸롱예약

달서구룸싸롱후기 두산동풀싸롱 두산동노래방 두산동정통룸싸롱 두산동퍼블릭룸

우칠의 가슴에 박힌 검의 주인은 우칠이 가는 대로 질질 끌려오고 있었다. 아무리
힘을 주어도 우칠의 가슴에 박힌 검이 뽑히질 않았던 것이다.
그 모습을 보고 모광이나 철혈사자대의 무사들은 기가 찬 표정을 지었다.
“이놈”
고함과 함께 모광이 신형을 날리며 발로 우칠의 얼굴을 단 일순간에 십여 번이나 걷어찼다.
이 정도라면 아무리 금종조를 십성 대성한 고수라도 기절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쿵”하는 소리가 들리며 우칠은 금룡각을 둘러친 담장과 대문 사이의 모서리 쪽으로 넘어졌다.

범어동유흥
범어동퍼블릭룸,범어동정통룸싸롱,범어동룸살롱,범어동풀살롱,범어동룸사롱,범어동풀사롱

두산동룸살롱 두산동풀살롱 두산동룸사롱 두산동풀사롱 두산동주점

그 바람에 우칠의 가슴을 찔렀던 무사는 검을 손에서 놓고 말았다.
모광 일행이 다시 금룡각 안으로 들어서려 할 때였다.
우칠은 다시 그들을 막아서면서 고함을 질렀다.
“이놈들 모두 멈춰라 주군께서 아직 허락을 안 하셨다.”
모광과 철혈사자대, 그리고 함께 온 무사들은 모두 아연한 표정으로 우칠을 바라보았다.
뭐 저런 괴물이 다 있나 하는 표정들이었다.
“이노옴” 고함과 함께 처음 우칠을 공격했던 무사 한 명이 검으로 우칠의 외쪽 가슴을 찔렀다.

달서구룸싸롱
달서구유흥,달서구룸싸롱,달서구풀싸롱,달서구룸싸롱코스,달서구룸싸롱견적,달서구룸싸롱후기

달성군유흥 달성군룸싸롱 달성군풀싸롱 달성군노래방 달성군정통룸싸롱 달성군퍼블릭룸

검은 절반정도 우칠의 가슴을 밀고 들어가다가 멈추었다.
무사는 다시 검을 뽑아 우칠을 공격하려다가 안색이 창백하게 변하며 신음 소리를 내였다.
“어억.”
하는 작은 소리였지만, 상황이 상황인지라 모든 시선이 그 무사에게 모아졌다.
무사는 기를 쓰고 검을 뽑으려 했지만, 우칠의 가슴을 파고 든 검은 뽑히지 않고 있었다.

본리동유흥
본리동풀싸롱추천,본리동풀싸롱가격,본리동풀싸롱예약,본리동풀싸롱위치,본리동풀싸롱후기

달성군룸살롱 달성군풀살롱 달성군룸사롱 달성군풀사롱

그리고 고통으로 일그러졌던 우칠은 다시 금룡각의 대문 앞을 막아서고 고함을 질렀다.
“이놈들 여긴 들어가지 못한다.”

얼굴은 멍투성이에 코와 입으로 피가 나오고 있었으며, 검을 두 자루나 가슴에 박고도
자신들의 앞을 가로 막은 우칠을 보면서 모광과 철혈사자대의 무사들은 모두 황당함을 금치 못했다.
보통 사람이었으면 열 번은 기절하였고, 아무리 무림의 고수라도 저 정도면 두 번은 죽었을 것 같았다.
한편 옆에서 우칠의 모습을 보면서 왕구는 감동하고 있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