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구룸싸롱위치

경산유흥

달서구룸싸롱위치

달서구룸싸롱위치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대구유흥 대구룸싸롱

경산유흥
경산룸싸롱가격,경산풀싸롱가격,경산풀싸롱추천,경산풀싸롱문의,경산풀싸롱위치,경산풀싸롱예약

달서구룸싸롱위치 대구풀싸롱 대구노래방 대구정통룸싸롱 대구퍼블릭룸

“이젠 더 이상 말하지 않겠다. 가서 금룡단주에게 우리 말을 전하던지,
아니면 비켜라! 그렇지 않으면 네 놈들을 죽이고 들어가겠다.”
모광이 엄포를 놓았지만, 그건 사람을 잘못보고 한 말이었다.
우칠이 누군가?
우직하기로 따지면 그야말로 고금제일이었다.
그는 다른 것은 모른다.
그의 주군이 여기를 지키라고 했고, 아무도 들어가지 못하게 하라고 했다.

범어동유흥
범어동퍼블릭룸,범어동정통룸싸롱,범어동룸살롱,범어동풀살롱,범어동룸사롱,범어동풀사롱

대구룸살롱 대구풀살롱 대구룸사롱 대구풀사롱 대구주점

스스로 고금제일충복인 우칠은 당연히 주군의 명령을 지키야 했다. 그 외엔 아무것도 생각 안한다.
“난 주군의 명령을 지킬 뿐이다. 나머진 네 놈 알아서 해라!”
우칠이 뒷짐을 지고 정문을 가로 막자, 왕구도 그 옆에 나란히 서서 뒷짐을 지고 나타난 무리들을 노려보았다.
왕구가 아는 한 고금제일은 아운이었다.
그런 사람을 주군으로 모시는데 뭐가 두려우랴!
“팔다리 하나를 분질러 놓고 들어간다.”
그렇지 않아도 자신들을 무시하는 두 사람에게 화가 나 있던 철혈 사자대였다.

달서구룸싸롱
달서구유흥,달서구룸싸롱,달서구풀싸롱,달서구룸싸롱코스,달서구룸싸롱견적,달서구룸싸롱후기

경산유흥 경산룸싸롱 경산풀싸롱 경산노래방 경산정통룸싸롱

모광의 명령의 떨어지자, 맨 앞줄에 있었던 네 명의 철혈사자대가
번개처럼 날아와 우칠과 왕구의 가슴을 찔러 갔다.
왕구는 다가오는 사람들의 기세를 보고 기겁을 해서 뒤로 물러섰다.
그러나 우칠은 오히려 앞으로 한 걸음 나서며 주먹으로 맨 앞에 다가오는 자의 머리를 향해 휘둘렀다.
대력광마신공의 무공인 대력광마신권이었다.
그러자 “윙”하는 소리가 들리며 맨 앞에서 우칠의 어깨를 향해 검을

본리동유흥
본리동풀싸롱추천,본리동풀싸롱가격,본리동풀싸롱예약,본리동풀싸롱위치,본리동풀싸롱후기

경산퍼블릭룸 경산룸살롱 경산풀살롱 경산룸사롱 경산풀사롱

휘두르며 달려들던 자의 안색이 창백하게 변하였다.
대력광마신권의 위력을 직감으로 느낄 수 있었던 것이다. 현재 우칠은
모두 여섯 번의 죽을 고비를 넘기면서 이제 대성을 눈앞에 두고 있었다.

비록 대성을 하기 전까진 제 위력이 나타나지 않는 대력광마신공이었지만
, 그 육겁을 견디면서 우칠의 무공은 상당히 발전해 있었다.
마구 잡이로 휘두르는 것 같은 우칠의 광마신권은 공격해오는 네 명의
공격을 모조리 무마시킬 듯하였다. 그러나 네 명의 철혈사자대는 그렇게 호락호락한 무인들이 아니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