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퍼블릭룸

수성구노래방

경산퍼블릭룸

경산퍼블릭룸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달성군유흥 달성군룸싸롱

대구황금동룸싸롱
대구룸싸롱문의,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후기,대구룸싸롱시스템,대구황금동룸싸롱

경산퍼블릭룸 달성군풀싸롱 달성군노래방 달성군정통룸싸롱 달성군퍼블릭룸

“사설이 너무 많군. 앞으로는 간단하게 쓰도록…….”
“충.”

우종이 벌떡 일어서며 고함을 질렀다. 아운은 우종에게 붓을 빼앗아 들고 종이에
글을 쓰기 시작했다. 그 내용을 본 우종은 얼굴이 하얗게 변했다. 아운은 그것을 대충
접은 다음, 우종이 손장순과 강환이 자백한 내용을 적은 글을 집어 들었다.

“거지.”
“추웅.”

이심방이 고함을 지르며 화살처럼 날아왔다.

대구달서구룸싸롱
대구유흥,대구풀사롱,대구룸싸롱,대구레깅스룸싸롱,대구퍼블릭룸싸롱,대구범어동룸싸롱

달성군룸살롱 달성군풀살롱 달성군룸사롱 달성군풀사롱 달성군주점

“이것을 호연란에게 주고 오도록…….”
“충.”

이심방은 두 개의 서신을 들고 호연란이 있는 곳을 뛰어 갔다. 우종은 넋이 나간
표정으로 아운을 보고 있었는데 그의 얼굴은 여러 가지로 복잡했다. 감탄과 함께
기가 막히다는 표정이었다. 이 세상에 서신을 그런 식으로 쓰는 사람도 있구나 싶었다.

호연란의 얼굴은 창백하게 질려 있었다. 온 몸이 바들바들 떨린다. 그녀는

대구황금동룸싸롱
대구풀싸롱,대구룸싸롱,대구룸싸롱,대구유흥,대구룸싸롱가격,대구룸싸롱후기

경산유흥 경산룸싸롱 경산풀싸롱 경산노래방 경산정통룸싸롱

세상에 태어나서 이런 모욕을 당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새로 금룡단의 단주란
자가 보내온 서신은 그냥 종이쪽지에 대충 써서 보낸 것 하나와 금룡단의 사대독종이
자백한 내용이 적힌 서신 하나였는데 문제는 단주란 자가 직접 써서 보낸 서신이었다.
그 내용은 정말 후안무치였고, 뒷골목의 파락호나 할 말투였다.

<호연란 계집 보아라! 네 년이 심어 놓았던 금룡단은 내가 하인으로 잘 써먹겠다.

수성구노래클럽
대구룸싸롱,대구수성구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대구황금동룸싸롱,대구달성군룸싸롱

경산퍼블릭룸 경산룸살롱 경산풀살롱 경산룸사롱 경산풀사롱

그리고 사대독종이라고 불리던 쓰레기들은 내가 아주 치워버렸다. 모두 죽여서
무림맹 담장에 걸어 놓았으니 알아서 찾아가게 해라! 그들은 하극상에 도저히
인간으로선 하지 말아야 할 짓을 했다. 그것을 시킨 것은 네 년이니까 알아서 책임져라
. 단, 내가 조금이라도 귀찮게 되면, 네 년에게 따로 보낸 서신이 무림맹 안에 모두
나붙게 될 것이고 나는 정식으로 장로회의에 그것을 상정시키겠다. 바로 네 년이
시킨 일에 대한 이야기 말이다. 몸 잘 간수하고 있어라. 네가 네 년의 목을 비틀고 머리통을 부셔 놓을 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