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룸싸롱코스

대구황금동룸싸롱

경산룸싸롱코스

경산룸싸롱코스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본리동유흥 본리동룸싸롱

대구수성구룸싸롱
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후기,대구룸싸롱시스템,대구룸싸롱코스,대구룸싸롱위치

경산룸싸롱코스 본리동풀싸롱 본리동노래방 본리동정통룸싸롱 본리동퍼블릭룸

“야! 거지.”

이심방의 얼굴이 변했다. 아무리 그래도 거지라니……. 그렇지만 얼굴에 추호도
기분 나쁜 표정을 짓지 않았다. 그는 이미 사막에서 아운의 무자비한 교육을
몸으로 깨우쳤던 자였다.

“부르셨습니까?”
“금룡대는 모두 백이십 명으로 구성된다고 들었다. 나머지는 모두 어디 있는가?”

차가운 아운의 말에 이심방은 마른침을 삼키고 말했다.

대구황금동룸싸롱
대구룸싸롱,대구풀싸롱,대구유흥,대구수성구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

본리동룸살롱 본리동풀살롱 본리동룸사롱 본리동풀사롱 본리동주점

“그들은 부대주와 함께 비월령주님의 밀명을 받고 그 명령을 수행하러 갔습니다.”

아운의 얼굴에 기이한 빛이 떠올랐다.

“비월령주라면 상아도후 호연란 그 계집에 말인가? 그리고 언제 금룡대에
부대주가 있었나? 내가 듣기로 연 누이는 아직 부대주를 임명한 적이 없다고 들었다.”

이심방은 가슴이 철렁했다. 단언하건데 무림맹 안에서 상아도후 호연란을 계집
이라고 큰소리로 말한 것은 아운이 처음이었다. 누가 들었다가 호연란의 귀에라도

대구황금동룸싸롱
대구수성구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대구유흥,대구룸싸롱가격,대구룸싸롱문의

두산동유흥 두산동룸싸롱 두산동풀싸롱 두산동노래방 두산동정통룸싸롱

들어가면, 누구라도 온전하게 살아남지 못할 것이다. 물론 지금의 경우는 좀 다르다
. 아운이 아무나 일순 없는 것이다. 아무리 호연란이라고 해도 상대가 권왕이라면
다를 수밖에 없었다. 이심방은 마른침을 삼키고 말했다.

“총사님께서 부대주를 선출하지 않자, 장로원에서 임으로 부대주를 뽑아 임명하셨습니다.
그들이 바로 검각의 소각주인 태을금검 사자명입니다.”

태을금검 사자명은 젊은 고수들 중에서 능히 열손가락 안에 들어가는 고수였다. 삼룡사봉을

대구수성구룸싸롱
대구룸싸롱,대구황금동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대구룸싸롱문의

두산동퍼블릭룸 두산동룸살롱 두산동풀살롱 두산동룸사롱 두산동풀사롱

배고 가장 고강한 무공을 지닌 젊은 고수들 몇 명을 말하라고 하면, 빠지지 않고 거론되는
인물이 바로 사자명이었다. 그러나 그의 이름은 아운에게 별 의미가 없었다. 이심방의 말을
듣고 난 아운은 기가 막히다는 표정으로 말했다.

“월권도 모자라 감히 남의 수하들에게 명령을 내렸단 말이지. 그건 그렇고, 부대주란
자식이 감히 대주인 총사와 의논도 없이 다른 사람의 명령을 이행해. 그것도 자신의
직속상관과 적대적인 계집의 명령을 말이지. 아주 특별한 교육이 필요하겠군.”

아운의 표정을 본 이심방은 가슴이 내려앉는 기분이었다. 보통 사람이라면 지금 아운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