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룸싸롱추천

대구황금동룸싸롱

경산룸싸롱추천

경산룸싸롱추천 하지원팀장 O1O.5804.1523 달서구유흥 달서구룸싸롱

대구수성구룸싸롱
대구룸싸롱추천,대구룸싸롱후기,대구룸싸롱시스템,대구룸싸롱코스,대구룸싸롱위치

경산룸싸롱추천 달서구풀싸롱 달서구노래방 달서구정통룸싸롱 달서구퍼블릭룸

자신의 가문 어쩌고 하던 자들은 흑칠랑의 가공할 손가락에 이어, 아운의 발길질에
이빨이 몽창 날아가는 비운을 감수해야만 했다. 찔린 코 구멍 다시 한 번
찔려봐라! 맞은 곳 골라서 다시 맞아 봐라! 당한 사람은 거의 미치게 마련이었고,
뇌가 근육으로 변하게 마련이었다. 다시는 대들 엄두도 나지 않게 마련이었다.
바닥에서 거의 기절한 시체 비슷한 인간들이 꿈틀거린다. 아운이 다시 단상에 섰다.

“셋이다. 셋을 셀 때까지 모두 도열하도록, 하나…….”

필사적이라는 말은 이럴 때 쓰는 것이다. 그들을 그야말로 필사적이었다. 그러나

대구황금동룸싸롱
대구룸싸롱,대구풀싸롱,대구유흥,대구수성구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

달서구룸살롱 달서구풀살롱 달서구룸사롱 달서구풀사롱 달서구주점

온전한 상태가 아닌 자들이 제대로 모이겠는가? 셋을 세었지만, 아직도 도열하지
못한 자들이 상당수 있었다. 그리고 그 결과는 다시 한 번 참혹한 현상으로
이어졌다. 그나마 제대로 섰던 자들은 원망의 시선으로 아운을 본다. 자신들은 왜?

“너만 살자고 동료들을 무시한 놈은 그냥 둘 수 없다. 단 한 명이라도 제대
로 도열하지 못하면 소용없다. 불만 있는 놈은 말해.”

흑칠랑이 중지만 쭉 핀 주먹을 들어 올린다. 야한이 도끼 자루를 어깨에 둘러매고

대구황금동룸싸롱
대구수성구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대구유흥,대구룸싸롱가격,대구룸싸롱문의

수성구유흥 수성루룸싸롱 수성구풀싸롱 수성구노래방 수성구정통룸싸롱

묘한 표정으로 웃는다. 불만. 아무도 없었다. 잠시 후 아운은 다시 연단에 섰다.

“다시 셋을 세겠다.”

셀 필요도 없었다. 거의 죽어가던 자들이 숫자를 세기도 전에 이미 도열하고 있었던 것이다.

도열해 있는 금룡대의 모습을 보면서 아운은 조금 흡족한 표정으로 말했다.

“좋아. 이 정도는 되어야지. 그러면 지금부터 기마자세를 취한 후, 나에게

대구수성구룸싸롱
대구룸싸롱,대구황금동룸싸롱,대구달서구룸싸롱,대구룸싸롱문의

수성구퍼블릭룸 수성구룸살롱 수성구풀살롱 수성구룸사롱 수성구풀사롱

대든 것을 반성하도록……. 시간은 두 시진이다. 물론 내공은 사용하지 못하게
할 생각이다. 혹여 견디지 못하는 자는 그냥 쓰러져도 된다. 결과는
겪어보면 알 것이다. 그리고 책임은 너희들 공동이 진다.”

아운의 말에 칠십이 명의 금룡대는 완전히 기가 죽어 버렸다. 그렇지만
그 누구도 감히 대꾸할 생각은 하지 못했다.

“지금부터 시작이다. 모두 기마자세 시작! 한 명만 견디지 못해도 모든